태국 언어 초간단 사용법 크랍과 카

Posted by 멧튜         
2018. 3. 20. 12:59 태국 여행 관련

태국 언어 초간단 사용법 크랍과 카

어디를 가든지 상대방을 존중하는 태도를 나타내는 것은 중요합니다.

특히 내가 잘 사용하지 못하는 언어를 사용하는 국가에 여행을 가는 경우

그들의 문화와 언어 습관 등을 어느정도는 아는 것이 여행객의 의무입니다.


 

크랍과 카 언제 사용되는 것일까?

기본적으로 문장 끝에 크랍이나 를 붙이게 됩니다. 

내가 남자라면 크랍을 사용하면 되고 내가 여자라면 를 사용하면 됩니다.


어떠한 경우에는 한국어에서 입니다. 습니다. 정도로 사용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정확히 말하면 같지 않습니다. 대치될 만한 한국어 단어는 없는 것 같습니다.


예를 들어 
  • 남 너이 다이 마이 크랍? - 물 좀 주실 수 있으신가요?

이러한 문장의 경우 부탁하는 문장인데 이 문장에서 마지막에 크랍을 빼게되면

아이에게 이야기하는 듯한 느낌을 주게 됩니다. 한마디로 반말하는 외국인 정도로 비춰질 수 있습니다.


한번은 태국인 어머니가 자신의 아이에게 말할 때에 항상 말 끝에 크랍을 붙이도록 훈련시키는 것을

본 적이 있습니다. 


물론 외국인이기에 반말처럼 해도 이해가 될 수 있지만 언어가 통하지 않아 괜한 오해를 살 수도 있으니

왠만하면 문장 끝에 크랍이나 를 붙여서 이야기 하도록 해야겠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