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롬톤 접이식 자전거를 고려하고 계시다면 생각해 볼 점!

Posted by 멧튜         
2015. 1. 16. 01:17 일상 이야기

 

[브롬톤 접이식 자전거 폴딩 미니벨로의 정점 그러나 단점은 없는가?]

 

 

 

 

자신만의 자전거를 한 대 마련한다는 것은 정말 멋진 일인거 같습니다. 그러나 그 선택의 폭이 너무나 넓기 때문에 무엇을 사야할지 고민이 되기도 합니다.

 

오늘은 접이식 자전거 중 가장 정점에 있다고 생각되는 브롬톤 자전거에 대해서 조금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접이식 자전거 하면 여러 브랜드가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주로 찾는 접이식 자전거는 브롬톤, 몰튼, 버디, 다혼, 스트라이다 등이 있습니다. 브롬톤 유저들은 보통 브롬톤을 한 번 타면 다시 돌아온다고들 하죠. 저는 스트라이다로 접이식 자전거 입문을 하였지만 결국에는 브롬톤으로 넘어오고 말았습니다. 사람들이 브롬톤으로 넘어올 수 밖에 없는 이유는 여기 있습니다.

 

 

 

바로 완벽한 폴딩 때문이죠. 브롬톤이 버디나 다혼에 비해 주행성이 떨어진다고들 합니다. 그러나 개인적인 생각으로 폴디에 있어서는 브롬톤의 편리함을 따라올 수 있는 접이식 자전거는 아직 없는 것 같습니다. 물론 자전거 커뮤니티 사이트에 보면 정말 완벽한 폴딩을 하는 출시 준비중인 자전거들이 많이 보입니다만 아직까지는 브롬톤이 정점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렇게 완벽한 폴딩으로 폴딩 자전거로서의 역할에 아주 충실하기 때문에 이처럼 오랫동안 사랑받는 자전거가 된 것 같습니다.

 

 

 

 

[폴딩은 어떠한가?]

폴딩 미니벨로답게 폴딩한 상태로 커피샵이나 버스, 지하철을 편하게 이용 가능합니다. 그러나 폴딩시에 그 무게가 쉽게 운반할 수 있을 만큼 가볍지는 않습니다. 대략 11~12 KG 된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다른 짐이 있거나 할 때에는 한손에 브롬톤을 들고 장시간 운반한다는 것이 특히 여성분들에게 힘든 일일 수 있습니다. 7~8 KG 대로 튜닝을 하는 경우도 보았습니다만 그 정도로 튜닝하려면 대략 몇 백만원은 투자해야하니 그 돈으로 헬쓰장 가서 근력 운동하는 편이 더 나을 수 있습니다. 비록 운반이 쉽지 않기는 하나, 필요할 때에 자전거를 접어서 휴대할 수 있다는 것은 정말로 큰 메리트가 아닐 수 없습니다. 그것 때문에 많은 분들이 폴딩 미니벨로를 찾으시는 것이겠죠.

 

[주행성은 어떠한가?]

주행성 측면에서는 모든 종류의 미니벨로가 일반 로드나 하이브리드 혹은 MTB 자전거보다 불리한 점이 있다고 생각시면 됩니다. 브롬톤은 주행성이 그렇게 나쁜 편은 아닙니다. 물론 로드 자전거에 비하면 잘 나가지 않는 것이 맞습니다. 하지만 생각보다 잘 나간다고 느끼는 분들도 있으며 자전거로 경주할 것이 아니라면 적절한 정도의 주행성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다른 미니벨로와 비교해서는 브롬톤이 주행성이 좋다고 평가받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많은 분들이 브롬톤을 선택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사람들은 왜 브롬톤을 선택하는가?]

사람들로부터 사랑받는 브롬톤. 주행성도 다른 미니벨로에 비해서 떨어지며 폴딩시 그렇게 가볍지도 않습니다. 그러나 왜 사람들은 브롬톤을 선택할까요? 브롬톤의 두드러진 특징중 한 가지는 앞에 전용 가방을 장착시킬 수 있다는 것입니다. 브롬톤에는 몇 가지 전용 가방들이 있습니다만 요즘에는 핸드 메이드로 나온 여러 종류의 가방들이 많기 때문에 거의 모든 종류의 가방을 자전거 앞 부분에 부착시킬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장보러가거나 잠시 외출하여야 할 때 아주 유용한 운송 수단이 될 수 있습니다. R 버전은 자전거 뒤부분에 짐받이가 부착되어 있어서 짐을 싣기도 합니다. 짐꾼으로서 훌륭한 역할을 하는 브롬톤이기 때문에 브롬톤으로 세계여행을 하는 사람들도 있을 정도입니다. 사람들이 브롬톤을 선택하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지만 브롬톤만이 가지고 있는 눈길을 끄는 생김새와 브롬톤만의 감성이 구입을 유도하는 주된 이유가 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실생활에 적극 활용 가능한 접이식 자전거를 찾으신다면 브롬톤입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